미디어센터 media center

보도자료AI EXPO KOREA 2020

머니브레인, 중국 IDG서 20억 투자 유치...누적 90억 달해, 두번째 투자라운드 성공적 마무리...해외도 진출
730
장세영 머니브레인 대표.


신규 투자자로 참여한 IDG캐피탈은 텐센트, 바이두, 샤오미 등에 초기 투자, 이들이 세계적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발판을 마련한 중국 최대 벤처캐피털이다.AI 스타트업 머니브레인(대표 장세영)은 IDG캐피탈코리아파트너스(IDG)에서 20억 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머니브레인은 2017년 20억원 투자 유치 후 2019년 11월 포스코기술투자, KB인베스트먼트 등에서 50억원의 투자를 유치한 후 한 달 만에 20억의 신규 추가 투자를 유치, 누적 투자 금액 90억원으로 두 번째 투자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런 지속적인 투자 유치에는 미국,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인공지능 영상합성 기술이 바탕이 되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머니브레인은 올해 3년차 스타트업이다. 인간과 가장 비슷하게 대화하는 인공지능 기술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근에는 AI영어회화 서비스 '스픽나우'를 출시, 두 달 만에 구글 플레이스토어 교육 분야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이에 힘입어 국내 시장을 넘어 일본, 대만, 중국 같은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예정이다. 또 AI 영상기술을 방송, 교육, 엔터테인먼트, 커머스, 모바일 분야 등 다양한 분야에 접목하기 위해 여러 곳의 사업파트너와 계약을 체결, 사업화를 진행하고 있다.

장세영 머니브레인 대표는 "머니브레인은 AI분야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경쟁할 수 있는 국내에 몇 안되는 경쟁력있는 기업"이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인공지능 연구개발을 강화하고, IDG의 중국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중국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하겠다”고 밝혔다.

 

ZDNet Korea 방은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