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센터 media center

보도자료AI EXPO KOREA 2020

솔트룩스, 인공지능과 인간이 공존하는 새로운 미래를...

'AI의 통합 솔루션(United Solutions of AI)’이라는 주제로 미래 증강지능 시대의 청사진 제시


확대이미지

이미지:솔트룩스


7일부터 10일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제품박람회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에 인공지능 선도기업 솔트룩스가 참가해 최신 AI 솔루션을 선보이고, 해외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한다.

솔트룩스는 ‘인공지능의 통합 솔루션(United Solutions of AI)’이라는 주제로 증강지능 시대(Augmented Intelligence)에 AI가 우리 삶과 비즈니스에 어떻게 실제로 응용되는지를 선보인다. ‘기계와 공존이 가능한 시스템 및 문화를 갖춘 기업과 개인만이 생존을 넘어 번영하게 될 것’이라는 과감한 비전을 담았다.

부스 구성 및 전시 기획에서도 차별화를 시도했다. 단순히 자사의 AI 솔루션을 소개하는 차원이 아닌, 6개 부스 규모의 단독부스를 설치하고 AI 기술을 통해 변화될 우리의 삶과 비즈니스 모습을 보여주는 차별화된 전시 구성과 부스 상단의 과감한 전시물을 통해 대한민국 대표 AI 기업으로서 위상을 과시하게 된다.

자율주행, VR/AR,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 등 다양한 분야와 융합된 인공지능 솔루션을 선보이기 위해 관련 분야의 국내 선도기업들인 인피닉(INFINIQ: 자율주행차량 데이터 수집), 프론티스(FRONTIS: 산업용 VR·AR), 시메이션(SYMATION: RPA) 3사와 투자협약을 맺고 함께 CES에 참가한다.

 

확대이미지

이경일 솔트룩스 대표이자 한양대 특임교수가 '인공지능의 시대에 더 잘 살 수 있는 방법'을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사진:지난달 말 4차산업혁명 기술 성공 미래 출연 방송 캡처)

 


현재 솔트룩스는 다양한 분야의 응용 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기업들과 투자 협력 관계를 맺으며 토종 기업들이 서로 상생하고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이외에도 솔트룩스는 CES 2020에서 다음과 같은 AI솔루션들을 선보인다.

지식 기반 심층 대화 시스템 ‘톡봇(TalkBot)’, 아시아 최대 지식 그래프 보유 기반으로 추론 기능 및 데이터 변환 도구를 제공하는 ‘지식 그래프(Knowledge Graph)’, KBQA 알고리즘, 딥러닝 기반 IRQA 및 기계독해 기술 기반의 심층 질의응답 엔진인 ‘심층QA(Deep QA)’등의 솔루션들도 함께 전시된다.

해당 서비스는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일어, 베트남어 등 7개 언어를 지원할 예정이고, 2020년에 추가 확대될 예정이다.

솔트룩스의 이경일 대표는 “그동안 대다수의 국내 스타트업/중소기업들이 CES 참가 자체에 의의를 두었다면 솔트룩스는 글로벌 AI 시장에서 최선두에 서 있는 솔트룩스의 경쟁력과 에코시스템을 입증하기 위해 CES 참가를 결정했다”라며, “향후 3년 이내에 세계 40개 국가에서 프랑스어, 독일어, 스페인어 등 16개 국어를 동시 지원하는 글로벌 AI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솔트룩스는 대한민국의 대표 AI 기업으로, 국내 인공지능 기업 중 가장 많은 194건의 기술 특허(PCT 포함)를 보유하고 있으며, 아시아 최대 규모인 150억 건 이상의 지식 데이터를 축적해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분야 기술 개발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백만 언어 말뭉치 및 2만 시간 이상의 음성 데이터를 구축해 언어와 음성, 시각지능을 모두 제공한다.

지난 10년간 인공지능 고객센터 구축과 챗봇 고객응대 서비스를 포함한 인공지능 플랫폼 공급 사업과 공공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비정형 및 고객 목소리 분석 등을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공급을 주요 사업으로 진행해 왔으며, 최근에는 AI OpenAPI 서비스와 데이터과학 SaaS 서비스, 대규모 데이터 수집과 인지분석 등의 클라우드 기반한 구독형 서비스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출처 : 인공지능신문(http://www.aitimes.kr)

최광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