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센터 media center

보도자료AI EXPO KOREA 2020

벤처기업 유효기간 2년에서 3년 등... 벤처기업육성 특별조치법 시행령 개정

중기부, 민간 주도의 벤처기업 선별을 위한 벤처확인기관 신설, 과학기술분야 지방자치단체 출연연구기관도 벤처기업 창업 휴직 대상으로 추가 지정

 

확대이미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벤처기업의 확인제도와 유효기간 연장, 벤처투자자 확대 및 벤처기업 창업 휴직 확대 등을 내용으로 하는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이 오늘 국무회의를 통과했다.

이번 시행령 개정은 벤처기업확인 업무를 민간에게 넘기는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개정(’20.2.11)됨에 따라, 새로운 벤처확인 제도의 내년 시행(‘21.2.12)에 앞서 세부 기준 및 절차・방법 등을 정비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현재 벤처기업확인제도는 벤처투자, 연구개발, 보증・대출 유형으로 나뉘어 확인하고 있다.

벤처확인 요건 중 기보・중진공이 확인하는 보증‧대출 유형(보증・대출 유형 : 86.2% > 연구개발 유형 : 7.2% > 벤처투자 유형 : 6.3%)의 확인제도는 벤처다운 혁신기업 선별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었고, 이에 따라 제도적인 개편 필요성이 대두되어 왔다.

이에 따라, 보증・대출 유형은 폐지하고, 민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벤처기업확인위원회에서 ‘혁신성과 성장성’을 평가해 벤처확인을 하도록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이 개정(‘20.2.11) 됐다.

중기부는 그간 언론・기업・국회의 의견과 연구용역을 바탕으로 민간주도의 벤처기업 확인제도 개편을 마련하였고, 이번 시행령을 통해 법제화했다.

이번 시행령의 주요 개정내용은 다음과 같다.

▶민간 ‘벤처확인기관(민법에 따른 민간 비영리법인)’의 요건을 정했다. ▶전담조직을 갖추고 최근 3년 이상 계속하여 벤처기업 지원 관련 업무를 수행하며 ▶상시근로자를 20명 이상 보유(전문인력 5명 이상 포함) ▶투자를 받음으로써 벤처기업이 되는 ‘벤처투자자’ 범위를 기존 13개 ①창업투자회사 ②창업투자조합 ③신기술금융업자 ④신기술투자조합 ⑤벤처투자조합 ⑥한국벤처투자 ⑦전문개인투자자 ⑧개인투자조합 ⑨산업은행 ⑩기업은행 ⑪은행 ⑫경영참여형 사모집합투자기구 ⑬외국투자회사 등에서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 크라우드펀딩, 농식품투자조합, 산학연협력기술지주회사, 공공연구기관첨단기술지주회사, 신기술창업전문회사,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등 8개를 추가했다.

또한 벤처기업확인 갱신에 따른 기업 부담 완화를 위해 벤처기업확인 유효기간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했으며, 벤처기업 창업을 위해 연구원이 휴직하는 경우, 창업 휴직 대상이 되는 기관에 과학기술분야 지방자치단체출연연구기관(지방자치단체 출연연구기관은 행안부 장관이 매년 고시)을 추가했다. 시행은 금년 5월 12일부터다.

중기부는 새로운 벤처기업 확인제도가 내년에 시행(’21.2.12)되고, 시행전에 벤처확인기관 등을 지정할 수 있도록 법령에서 규정함에 따라, 올해 하반기에 공모를 통해 ‘벤처확인기관’을 지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벤처기업 확인위원회’의 구성, 평가모형 설계, 전산업무시스템 구축 등 개편된 제도를 추진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올해 내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중기부 박용순 벤처혁신정책관은 “벤처기업 확인제도 개편을 통해 우수한 혁신성과 높은 성장잠재력을 보유한 기업이 벤처기업으로 확인받을 수 있는 새로운 벤처생태계로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인공지능신문(http://www.aitimes.kr)

박현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