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센터 media center

보도자료AI EXPO KOREA 2020

'화웨이 커넥트 2020' 개막... 화웨이 궈핑 회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네트워크, 컴퓨팅, 클라우드, 인공지능, 산업 애플리케이션 등 주요 사업 분야에 계속 투자한다

23일 개막된 화웨이 커넥트 2020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화웨이 궈 핑(Guo Ping) 회장(사진:화웨이)


화웨이의 글로벌 ICT 산업을 위해 새로운 기술과 전략을 공개하는 연례 대표 행사인 '화웨이 커넥트 2020(HUAWEI CONNECT 2020)'이 23일(현지시간) 상하이에서 개막됐다.

특히, 화웨이는 이 행사를 통해 2016년 화웨이는 지능적인 세계를 구상하고 전 세계 파트너들에게 다양하고 번성하는 코스타리카 같은 생태계를 함께 구축할 것을 요구했다. 2017년 화웨이는 세계 5대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 중 하나가 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2018년 화웨이는 인공지능(AI) 전략을 공개했고, 2019년에는 컴퓨팅 전략 등을 공개했다.

2020년 전 세계적으로 5G가 출시되면서 연결성, 클라우드, 인공지능, 컴퓨팅, 산업 애플리케이션 등이 ICT 분야에 전례 없는 기회를 맞고 있다. 따라서 올해 화웨이 커넥트의 초점은 이 5개 기술 도메인에 걸쳐 발생하는 시너지 효과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다는 것이다.

이날 행사의 시작은 화웨이 궈 핑(Guo Ping) 회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5개 테크 도메인에 걸쳐 시너지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다'는 주제로 "점점 더 많은 정부와 기업들이 디지털화되고 지능을 수용함에 따라 ICT 부문은 놀라운 성장 잠재력을 보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파트너들과 함께 이 새로운 장을 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ICT 기술을 산업 노하우와 통합하고 주요 비즈니스 시스템과 관련하여 정부와 기업에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시나리오별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스마트 기업, 캠퍼스 및 도시 건설을 돕는 화웨이의 선도적인 기술을 공개했다. 이를 통해 화웨이는 국내외 파트너들과 협력해 ICT 기술을 산업에 적용하고, 기업의 비지니스 성장에 도움을 주고, 정부가 국내 산업을 활성화하고, 고객에게 더 많은 혜택을 주고, 전반적인 산업과 사회의 기반 구조를 개선하는 전략적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먼저, 화웨이는 네트워크 영역에서 유비쿼터스 기가비트 접속 역량과 이를 통해 초자동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정부와 기업의 주요 비즈니스 시스템을 지능적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하는 지능형 연결(Intelligent connectivity) 개념을 제안했다.

컴퓨팅 분야에서는 화웨이는 x86과 쿤펑(Kunpeng) 프로세서 등 다양한 처리 요구에 맞게 소프트웨어를 하드웨어에서 분리해 고객에게 다양한 컴퓨팅 파워를 제공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 클라우드 서비스 분야에서 화웨이는 전 세계적으로 23개 지역을 설립해 150만 명 이상의 개발자들과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화웨이는 AI 도메인에서 노하우와 데이터를 이용해 AI 시스템의 핵심 역량을 구축하는 등 정부와 기업의 주요 비즈니스 시스템에 AI를 더 잘 통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연결성, 컴퓨팅, 클라우드, AI 등 이들 기술영역에 걸친 시너지가 화웨이의 기회를 가져올 뿐만 아니라 더 중요한 것은, 화웨이는 파트너들과 함께 새로운 가치사슬로부터 가장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화웨이 커넥트 2020은 23일부터 26일까지 상하이에서 개최되며, 고객과 파트너가 함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설계된 오픈 플랫폼이다. 올해 행사에서는 업계 디지털화의 동향과 기회를 모색하고, 첨단 ICT 기술, 제품, 솔루션을 선보이고, 공동 혁신의 결실을 내부자 입장에서 살펴보며, 디지털 변환에서 모범 사례와 인사이트를 공유한다.

출처 : 인공지능신문

최광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