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센터 media center

보도자료AI EXPO KOREA 2020

AI 스타트업 블루프린트랩, 美 MASQ와 솔루션 공급 계약 체결…얼굴인식 및 AR 가상피팅 솔루션 제공

사진:MASQ 홈페이지 캡처 및 편집

사진:MASQ 홈페이지 캡처 및 편집
인공지능(AI) 안경추천 및 AR 가상피팅 솔루션 개발 업체 블루프린트랩(대표 신승식)이 미국의 안경 프랜차이즈 업체 MASQ(대표 Paul Kim)와 솔루션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블루프린트랩은 이번 계약을 통해 자사가 개발한 검안의용 매장 솔루션 ‘SEEOSk’가 미국 안경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된 것으로 미국의 안경시장은 연 60조원으로 단일국가의 시장으로는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이다. 독립적인 검안의들의 검안 서비스 네트워크인 비전 소스(Vision Source)가 약 8%로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블루프린트랩는 이 검안의 네트워크를 통해 솔루션을 공급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특히, 이 솔루션 ‘SEEOSK’는 미국의 불편한 검안과정과 안경구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 졌다. 사용자는 앱을 통해 간편하게 검안 예약을 할 수 있으며 얼굴을 스캔하여 본인이 원하는 안경 모델을 가상으로 착용할 수 있는 기능이 포함되어 있어 안경 구입에도 용이하다. 또한, 매장방문 예약과정에서 환자 정보를 입력 받기 때문에 보험관련 비용을 줄이기 원하는 미국의 눈 전문보험사들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각사로고
각사로고
미국 캘리포니아의 어바인에 본사를 두고 있는 MASQ는 미국 검안의협회의 회원사이며, 검안의협회로부터 초기투자를 받은 바 있어 협회의 네트워크를 통해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빠르게 안경매장 수를 늘려가고 있다.

MASQ의 폴 킴(Paul Kim) CEO는 “블루프린트랩의 기술력은 다른 가상피팅 회사들과 비교했을 때 월등히 뛰어나 사업파트너로 선택하게 되었다. 블루프린트랩이 개발한 ‘SEEOSK’ 솔루션은 검안과 안경구입 과정이 복잡하고 많은 비용이 드는 미국의 안경시장에 혁신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블루프린트랩 신승식 대표는 “’SEEOSK’가 안경구입이 어렵고 복잡한 미국시장에서 많은 검안의 및 중소 안경점들에게 꼭 필요한 솔루션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번 MASQ와의 솔루션 공급 계약을 통해 본격적으로 미국시장과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게 되어 기쁘다”라고 말했다.

한편 블루프린트랩은 올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전년도 매출대비 600%이상 성장을 예상하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시리즈A 라운드 투자유치를 진행하고 있다.

처 : 인공지능신문

최광민 기자